신아속보
소비자원 "호텔 피해구제신고 4년 간 5배 급증"
소비자원 "호텔 피해구제신고 4년 간 5배 급증"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8.10.1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 예약과 이용과 관련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장병완 민주평화당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소비자원에 접수된 호텔 관련 피해구제 건수가 작년 286건으로 4년 새 5.4배 늘었다.

피해 접수 건수는 2014년 53건에서 2015년 117건, 2016년 180건, 지난해 286건으로 매년 급증하고 있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9월까지 작년 한 해 수준과 비슷한 260건이 접수됐다. 피해구제 신청 이유로는 위약금·계약불이행 등 계약과 관련한 피해가 736건으로 82%를 차지했다.

장 의원은 "호텔업은 여행산업의 핵심이고, 대규모 국제회의 개최 등 'MICE'(국제회의·관광·컨벤션·전시회) 산업을 이끄는 굴뚝 없는 공장이다"며 "호텔업계가 유례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으나 대비가 충분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 등 관계 당국에서도 호텔·숙박업의 소비자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국내 여행산업이 선진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