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편의점 4개사 폐업점포 올해 1900개…CU가 최다
편의점 4개사 폐업점포 올해 1900개…CU가 최다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8.10.1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8월까지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편의점 4개사의 폐업 점포수가 지난해 폐업 점포수를 훌쩍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편의점 4개사로부터 제출받은 출·폐점 자료에 따르면, 올 8월말 현재 폐업점포수가 1900개로 지난 한해 폐업점포 1367개를 훌쩍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개업점포수 대비 폐업점포수 비율인 폐업률은 지난해 24.8%에서 올해 8월말 현재 75.6%까지 치솟았다.

지역별 폐업률은 광주 122.9%, 경남 110.7%, 서울 102.4%로 이들 지역은 개업하는 곳 보다 문을 닫는 곳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사 중 CU는 올 8월말까지 개업점포가 849개인 반면 폐업점포가 1004개로 폐업률이 지난해 7.4%에서 올해 118.3%까지 급등했다. 

나머지 세븐일레븐 및 미니스탑도 폐업률이 각각 63.9%, 67.1%로 지난해 대비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GS25의 경우 43.6%로 타 사보다 낮은 편이나 지난해 폐업률 17.6%에 비해 급등한 상황이다. 

폐업률이 급증한 데는 과당출점 떄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편의점 수가 2014년 2만6,020개에서 지난해 3만6824개로 41.5% 급증한 데다 경기침체 따른 매출하락과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까지 받은 것으로 보인다.

정유섭 의원은 “정부는 골목상권의 바로미터인 편의점업계의 위기를 인식하고 비용부담 원인인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