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G20 기간 미·중 정상회담 논의"…무역전쟁 마침표?
"G20 기간 미·중 정상회담 논의"…무역전쟁 마침표?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8.10.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사진=AP 연합뉴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사진=AP 연합뉴스)

“중국은 아직 합의준비가 되지 않았다”, “중국이 보복한다면 추가 관세 부과는 100%”라며 중국에 압박 공세를 높이던 트럼프 정부의 속내는 이 같은 발언과는 달랐다.

래리 커들로 백안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11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 기간 중 미·중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중국과 긴밀히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두 정상의 회담이나 회담의제들이 구체적으로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두 정상은 논의할 많은 것들을 갖고 있다.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도 무역전쟁에서 한 발짝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커들로 위원장은 지난 2일 미·중 무역협상 재개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 콘퍼런스에서 연사로 나선 그는 “계획이 나온 것은 없지만 G20 정상회의 기간 중 미·중 무역협상을 재개할 수 도 있다”고 말했다.

내달 30일부터 12월 1일까지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어 무역전쟁의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hbjy@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