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호영, '진짜사나이300' 중도 하차 아쉬움 토로
김호영, '진짜사나이300' 중도 하차 아쉬움 토로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10.1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방송 캡처
사진=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방송 캡처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MBC '진짜사나이300' 중도 하차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호영은 11일 오후 방송한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 게스트로 출연해 '진짜사나이300'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호영은 이날 방송에서 "무척 아쉬웠다. 특히 자발적 의지로 하차한 게 아니라 부상 때문이었기 때문에 더욱 아쉬웠다. 사실 '진짜 사나이 300' 촬영에 들어가기 전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 공연 중 실수로 넘어졌다. 당시에는 단순하게 삔 줄 알았는데 뼛조각이 떨어져 나간 상태였다. 그래서 반깁스한 상태로 무리하게 입교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초 군사 훈련을 받을 때는 문제가 없었는데 유격 훈련 불가 판정을 받았다. 불가피한 하차여서 더 아쉬움이 남는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호영은 오는 11월 2일부터 뮤지컬 '광화문연가'에 출연할 계획이다.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