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초·중·고생 사교육비 10년새 33% 늘었다
초·중·고생 사교육비 10년새 33% 늘었다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10.11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득 차이 따른 사교육비 지출 격차도↑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사교육을 받는 학생들의 월평균 사교육비가 10년새 33%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초·중·고교생 월평균 사교육비는 지난해 27만1000원으로 10년전인 2007년(22만2000원)과 비교해 22% 늘었다.

이 가운데 실제 사교육을 받은 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38만4000원으로 2007년(28만8000원)보다 3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모 소득 차이에 따른 사교육비 지출 격차도 커졌다.

월 소득이 600만원 이상인 가구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42만5000원으로, 월 소득 200만원 미만 가구 사교육비 9만3000원의 4.57배였다.

특히 소득에 따른 사교육비 격차는 중학교 단계에서 4.94배로 가장 크게 나타났다.

사교육비 지출 상위 20%와 하위 20%의 평균 사교육비를 비교한 '사교육비 5분위 배율' 역시 지난해 8.97배로 2007년(8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외국어고 등 특수목적고와 자율형사립고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의 사교육 참여율과 평균 사교육비도 모두 증가했다.

이들의 사교육 참여율은 초등학생 87.4%와 중학생 77.8%로 2015년 85.8%와 79.98%보다 높아졌다. 평균 사교육비도 각각 36만8000원과 57만4000원으로 33만1000원과 48만8000원에 견줘 늘었다.

박경미 의원은 "사교육은 가장 중요한 교육문제 중 하나이지만 이를 전담하는 정부조직이 없다"면서 "정부가 사교육 경감 방안을 치열하게 고민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