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 인력 4만3천명 충원 계획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 인력 4만3천명 충원 계획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10.1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부, 2차 실태조사…시행 전·후로 두 배 이상 늘어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주 52시간제 적용 대상 사업장들이 노동시간 단축에 인력 충원의 목표치를 대폭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고용노동부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노동부가 지난 8월 3∼17일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 등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조사 대상 3557곳 중 937곳(26.3%)이 인력 충원 계획을 추진 중이었고 그 규모는 총 4만3172명에 달했다.

이 실태조사는 사업장들이 노동시간 단축에 어떻게 대응하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주 52시간제 시행 한 달여 만에 이뤄졌다.

앞서 노동부는 주 52시간제 시행 직전인 지난 5월 25일∼6월 19일에도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당시 조사 대상 사업장은 3627곳이었고 이 가운데 813곳(22.4%)에서 2만1115명의 인력 충원 계획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차 실태조사 대상 사업장 수가 약간 차이를 보인 것은 사업장 인력 변동 등으로 주 52시간제 적용에서 제외되거나 새로 추가된 곳이 있기 때문이다.

두 실태조사를 비교해보면 주 52시간제 시행을 전후로 약 2개월 만에 인력 충원을 계획 중인 사업장이 100곳 이상 증가했고 충원 계획 규모도 약 두 배로 늘어났다.

이 뿐만 아니라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에서 탄력근로제를 포함한 유연근로제를 도입한 곳도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부의 2차 실태조사에서 유연근로제를 도입한 곳은 1037곳(29.2%)으로, 1차 실태조사의 830곳(22.9%)보다 200여곳 늘었다.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은 인력 충원 외에도 유연근로제를 도입해 업무량 등에 따라 노동시간 배치를 조정하는 방식으로 대응 중이다.

또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 가운데 노동시간이 주 52시간을 넘는 노동자가 있는 곳은 1차 실태조사에서는 1454곳(40.1%)에 달했으나 2차 실태조사에서는 583곳(16.4%)으로 두 배 이상 줄었다.

이용득 의원은 "노동시간 단축 이후 주 52시간 초과 노동자가 줄고 기업의 인력 충원 계획 규모는 늘고 있어 노동시간 단축이 일단 현장에 안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노동부의 지속적인 지도·감독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