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미운우리새끼' 정석용, 절친 임원희와 '유유짠종'...모두를 놀라게 한 '이것'
'미운우리새끼' 정석용, 절친 임원희와 '유유짠종'...모두를 놀라게 한 '이것'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10.07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미운우리새끼’ 임원희가 18년 지기 정석용과 만났다.

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임원희가 절친 정석용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원희는 포장마차에서 친구이자 배우 정석용과 만났다. 두 사람은 간재미찜과 국수를 안주 삼아 함께 술을 마셨다.

정석용은 “우린 같은 드라마에서 아직 한 번도 못 봤다”라고 말했고, 임원희와 영화 ‘다찌마와리’에서 처음 만났던 것을 언급했다.

이후 임원희는 돌아가신 아버지 이야기를 꺼내며 “어릴 때 같이 ‘주말의 명화’ 서부영화를 보곤 했다”고 말하며 아버지를 회상했다. 이에 정석용은 “그러고 보니 서부영화 연기 톤하고 너랑 좀 비슷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