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하트스티커 수거 대작전...준준 남매 구할 수 있을까?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하트스티커 수거 대작전...준준 남매 구할 수 있을까?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10.03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이 긴급 작전에 돌입, 킹캐슬아파트를 샅샅이 수색한다.

3일 오후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 5, 6회에서는 소지섭(김본 역)이 킹캐슬아파트 전역에 퍼진 하트스티커를 찾기 위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지난 1회~4회 방송에서는 킬러 케이(조태관 분)가 앞집 쌍둥이네에 접근했다. 쌍둥이들의 아버지 차정일(양동근 분)이 자신의 살인현장을 목격했기 때문. 케이는 준준남매에게 스티커를 주며 환심을 샀고 준준남매는 이 스티커를 친구들과 사이좋게 나눠가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본(소지섭 분)의 하트스티커 수거 대작전이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도 빈 스티커 종이를 들고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어 무언가 불길한 상황이 일어났음을 직감하게 한다.

이에 김본은 빈 스티커 종이를 모두 채워야 할 긴급 작전에 돌입한다. 준준남매 친구들 집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하나하나 수거할 작정이라고. 은밀하게 진행될 이 작전은 김본을 세상 사교적인 베이비시터로 만든다고 해 궁금증이 모아진다.

무엇보다 베이비시터 김본의 이 수상쩍은 행동은 KIS(Kingcastle Information System/킹캐슬아파트 내 아줌마들의 모임) 네트워크에 빠르게 접수, 킹캐슬아파트의 새로운 셀럽으로 등극한 사연 또한 관심이 집중된다.

과연 이 하트스티커의 정체는 무엇이며 스티커 수거 작전은 성공할 수 있을지 또한 KIS의 셀럽이 된 베이비시터 김본의 앞날에는 어떤 변화가 일게 될지 3일(오늘)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5,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