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없는 박물관 강화, 10월 축제로 물들인다
지붕 없는 박물관 강화, 10월 축제로 물들인다
  • 백경현 기자
  • 승인 2018.09.3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천대제 시작 새우젓-고려인삼축제 등 연이어 개최
강화 개천대제. (사진=강화군)
강화 개천대제. (사진=강화군)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리는 인천시 강화군이 10월 다양한 축제를 준비하며 손님맞이에 분주하다.

30일 군에 따르면 완연한 가을로 접어드는 10월 가는 곳마다 가족과 함께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 살거리가 가득하다.

‘강화 마니산 개천대제’를 시작으로 ‘강화도 새우젓 축제’,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강화고려인삼축제’, ‘강화 10월 愛 콘서트’가 연이어 개최한다.

단기 4351년 강화마니산 개천대제가 10월 3일 마니산 참성단에서 개최한다. 개천절을 맞아 국운의 번창과 태평시대를 기원하는 천제봉행 의식에 이어 칠선녀의 성무와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성화 채화식이 진행한다.

삼랑성역사문화축제는 10월 6일부터 14일까지 전등사 일원에서 연다.

고려 개국 1100주년이 되는 올해는 ‘천년의 꿈’이라는 주제로 진행하며 ‘삼랑성 미술 실기대회와 글쓰기 대회’를 시작으로 가수 이은미, 이정, 동물원, 안예은이 출연하는 ‘가을음악회’를 펼친다.

7일은 ‘다례재’와 ‘영산대재’, 13일은 풍물놀이, 줄타기 등을 선보일 ‘남사당놀이’, 마지막 날인 14일에는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마당극 ‘통화리 경로당’을 진행한다.

제15회 강화도새우젓축제는 10월 12일부터 14일까지 내가면 외포리 외포항 일원에서 펼친다. 첫째날 12일은 길놀이 & 곶창굿 공연을 시작으로 지역동아리 공연 및 새우젓 가요제(예선)와 함께 가수들의 공연, 13일은 마술 및 비보이 공연, 청소년 댄스 경연과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개막식을 열고, 이후 가수 최진희의 공연과 가요제(예선)에 이어 불꽃놀이도 펼친다. 마지막 14일은 생선회 및 젓새우 시식회, 강화갯벌장어잡기 대회, 강진 등 인기가수 축하공연, 새우젓 가요제(본선)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한다.

10월 20일과 21일 강화 고인돌 광장에서는 제6회 강화고려인삼축제가 개최된다. 주요행사로 태진아&강남 등 인기가수들의 축하공연 및 개막식을 비롯해 6년근 수삼판매, 인삼경매, 각종 문화예술공연 및 체험행사 등 강화인삼을 주제로 한 다양한 볼거리와 함께 강화농특산물 대전도 펼친다.

마지막으로 27일 강화공설운동장에서 ‘강화 10월 愛 콘서트’가 가을밤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백지영, 휘성, 코요태, 쏘냐, 노사연 등 그동안 강화에서 볼 수 없었던 인기가수들이 대거 출연한다.

유천호 군수는 “완연한 가을로 들어서는 10월을 맞아 강화만의 특색을 더해 다양한 축제를 준비했다”며 “가족, 연인과 함께 강화를 방문해 다양한 행사를 체험하고 강화만의 농특산물을 맛보며 짧기만 한 가을에 오래오래 남을 수 있는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khb58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