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3' 강태오, 베트남 정상회담 당시 청와대 초청 받은 사연은?
'해피투게더 3' 강태오, 베트남 정상회담 당시 청와대 초청 받은 사연은?
  • 이재원 기자
  • 승인 2018.09.27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해피투게더3'에 강태오가 청와대에 초청받은 사연이 공개된다.

매주 동시간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27일 방송은 '내 아이디는 얼굴 천재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려한 외모를 자랑하는 김진-조성모-김승현-남우현-강태오-송강이 출연, 6인 6색 매력 열전을 펼쳐 여심을 뒤흔들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태오는 베트남과의 정상회담 때 청와대의 초청을 받았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태오가 베트남에서 열린 '드라마 어워즈'에서 한국인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할 만큼 스타급 인기를 자랑한 것. 이에 곳곳에서 쏟아지는 호기심 어린 '청와대 질문'들에 강태오는 "식사로 나온 연근마저 굉장히 고급졌다"며 청와대 방문 후 연근을 사랑하게 된 뜻밖의 사연을 밝혀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강태오가 들려 줄 '청와대 방문' 전말에 관심이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강태오는 "첫 드라마의 대본 리딩 현장에서 실수한 덕에 극중 역할 이름이 생겼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는 "내가 감독 옆에 자리를 잡고 앉아서 모든 배우들이 나를 중심으로 앉았다. 그때는 이상한 걸 못 느꼈다"며 눈치제로 면모를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태오는 "원래 극중 이름이 '마원장 아들'이었는데, 내가 상석에 앉은 덕에 '강상석'이라는 이름이 생겼다"며 실수가 기회로 역전된 마법 같은 에피소드를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강태오는 '외모 중2병'을 고백하기도 했다. 강태오는 "지하철에서 어떤 사람이 날 계속 찍는 것 같았다. 이왕 찍힐 거 멋지게 찍히고 싶어 멋있는 포즈를 취했다. 알고 보니 웹툰을 보고 계시더라"며 관종 셀프 고백을 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외에도 강태오는 중2병 버금가는 '외모 부심'으로 망신을 당했던 일화를 모두 털어놓았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jw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