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올 상반기 ELS·DLS 발행액 ‘65조원’ 사상최대
올 상반기 ELS·DLS 발행액 ‘65조원’ 사상최대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9.2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증시 변동성 확대로 ELS 투자 수요 늘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 상반기 파생결합증권(ELS)과 기타파생결합증권(DLS)의 발행 규모가 64조9000억원으로 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는 종전 최대치인 지난해 하반기(59조9000억원)보다 5조원 더 늘어난 것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ELS 발행액은 48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35.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외 증시 변동성 확대로 ELS 투자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발행 형태별로 보면 지수형 ELS 발행액이 45조3000억원으로 94.1%를 차지했고 이 가운데 2개 이상의 기초자산 결합상품이 91.8%에 달했다.

지수형 ELS의 기초자산별 발행(중복 집계) 규모는 유로스톡스50(37조8000억원), 홍콩 H지수(34조2000억원),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23조4000억원), 코스피200(17조6000억원) 순이다. 이 중 홍콩 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는 지난해 동기보다 312.0%나 급증했다.

상반기 DLS 발행액은 16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3% 늘었다.

기초자산별로는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 등 금리 기초 DLS 비중이 37.5%로 가장 높았고 신용(28.0%), 환율(4.1%), 원자재(1.7%) 등의 순이었다.

상환액과 잔액은 ELS의 경우 소폭 줄었고 DLS는 소폭 늘었다.

올해 상반기 ELS 상환액은 38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3% 줄었고 DLS 상환액은 14조원으로 6.9% 늘었다.

또 6월 말 현재 ELS 발행잔액은 63조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3% 줄었고 DLS 발행잔액은 37조3000억원으로 2.4% 늘었다.

6월 말 현재 증권사가 ELS·DLS 발행자금으로 운용하는 자산의 평가액은 101조7000억원이며 자산 유형별로는 채권(75.9%)이 가장 많고 예금·예치금(14.0%), 펀드·신탁 등 기타자산(9.1%)이 그 뒤를 이었다.

상반기 ELS·DLS 투자자의 투자수익은 1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000억원 줄었다. 투자수익률은 ELS 3.4%, DLS 0.8%로 지난해 동기보다 조금씩 낮아졌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