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북미관계 '엄청난 진전'… 김정은 감사" 
트럼프 "북미관계 '엄청난 진전'… 김정은 감사"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9.26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 "北 완전파괴" 윽박과 대조적
이란 향해선 "죽음·파괴의 씨 부렸다" 여전히 맹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의 추구로 대체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우리는 불과 얼마전까지도 거의 상상할 수 없었던 몇가지 고무적인 조치들을 봤다. 미사일과 로켓은 더는 모든 방향으로 비행하지 않고 핵실험이 중단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일부 군사시설은 이미 해체되고 있다. 우리 억류자들이 풀려났고 약속대로 (한국전에서) 전사한 영웅들의 유해가 미국 땅에서 잠들기 위해 집으로 돌아오고 있다"며 "비록 아직 할 일은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용기와 그가 취한 조치에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했다.

1년 전 같은 자리에서 김 위원장을 '로켓맨(rocket man)'이라고 칭하며 "미국과 동맹을 방해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고 윽박지른 것과는 매우 대조적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 완화와 관련해선 '대화와 압박'을 병행하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대북)제재는 비핵화가 일어날 때까지 계속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란을 향한 트럼트 대통령의 십자포화는 올해도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을 '부패한 독재'로 지칭하며 "이란의 지도자들은 혼란과 죽음, 파괴의 씨를 뿌렸다"면서 "이란이 침략적 행위를 계속하는 한 우리는 모든 국가가 이란 정권을 고립시킬 것을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에는 "화학무기를 배치하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으며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에 대해서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거명하며 "우리가 이 순간,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큰 순간에 도달하도록 도와준 많은 국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기조연설에 이어 열린 정상 오찬에서도 "제가 늘 말했듯이 '누가 알겠느냐', 그동안 북미 관계에 엄청난 진전이 있어왔다. (앞으로도)나는 여러분이 매우 훌륭한 결과를 보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비핵화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을 내비췄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자신감이 두나라의 관계에 어떠한 진전을 가져올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미FTA 개정 협정문 등을 거론하며 '무역협정' 개정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중국 등을 겨냥해 "공정하고 호혜적인 시장 접근을 허용하지 않는 나라들이 있다"고 문제를 제기한 뒤 "어제 문 대통령과 새로운 무역협정의 성공적 완료를 발표했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