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육군훈련소 메르스 의심 훈련병, '음성' 판정
육군훈련소 메르스 의심 훈련병, '음성' 판정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9.2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훈련소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증상이 의심된 훈련병이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26일 이같이 밝히고 해당 훈련병의 격리조치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해당 훈련병은 입대 전 중동지역을 방문한 이력이 있었으며 지난 25일 오후 늦게 감기 증상을 보여 26일 새벽 민간병원으로 이송했다.

육군은 A 훈련병이 육군훈련소지구병원에서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되자, 함께 생활한 훈련병 등 접촉 인원을 격리 조치한 바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즉각 검사에 들어갔고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군 당국은 A 훈련병은 물론 접촉 인원에 대한 격리조치도 함께 해제했다.

앞서 보건당국은 지난 22일 0시를 기점으로 메르스에 대한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관심' 단계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