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광양제철소장, 추석 연휴 기간 현장 격려 나서
광양제철소장, 추석 연휴 기간 현장 격려 나서
  • 김청수 기자
  • 승인 2018.09.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스코 광양제철소)
(사진=포스코 광양제철소)

포스코 김학동 전남 광양제철소장이 추석 연휴에도 쉬지 않고 조업에 매진하는 직원들을 찾아 격려했다.

광양제철소 직원들은 365일 용광로를 가동해야 하는 조업 특성상 매년 명절 연휴에도 교대근무를 실시하며 쇳물을 뽑아낸다.

이에 김 소장은 지난 24일 제선부, 화성부, 제강부를 비롯한 6개 부서를 방문해 추석 명절에도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고 정상조업을 위해 애쓰는 직원들과 직접 악수를 나누고 과일 등 격려품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김 소장은 “추석 연휴에도 현장을 지켜주시는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여러분들의 열정이 있기에 광양제철소가 세계 최고의 수준을 향해 계속 발전하고 있다. 자부심을 갖고 늘 안전하게 맡은 바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생산설비를 1년 365일, 24시간 상시 가동하고 있으며, 생산 현장에는 설비 가동을 위해 약 3천 명의 교대근무 직원들이 4조 2교대로 근무하고 있다.

c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