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노년기 빠진 치아 방치하면 인지장애 위험↑
노년기 빠진 치아 방치하면 인지장애 위험↑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9.26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노년기 때 빠진 치아를 재건하지 않고 그대로 놔두면 인지기능에 장애가 생길 위험이 2.7배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예방치학교실 김현덕 교수팀은 노인 280명(평균나이 71세) 대상으로 치아 재건 여부와 인지기능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우선 노인을 인지장애 그룹(140명), 건강한 대조그룹(140명)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빠진 치아를 재건하지 않은 개수가 5개 이상으로 많은 노인은 4개 미만인 노인보다 인지장애위험이 2.74배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남아있는 자연치아의 개수가 아닌, 상실 치아 개수가 인지 장애에 영향을 미쳤다.  

구체적으로 보면 자연치아가 16개 남아있으면서 재건하지 않은 상실 치아가 5개 이상인 사람은 인지장애 위험이 최대 4.36배에 달했다.

하지만 자연치아가 7개로 남아있고 상실 치아를 4개 미만, 나머지 치아 전체를 의치로 재건한 사람에서는 인지장애 위험이 관찰되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치아 상실 자체는 위험요인이 아니지만, 빠진 치아를 재건하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가 위험요인이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노년기에 남아있는 자연치아의 개수 보다는 씹기(저작) 기능 상실 여부가 인지장애 위험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론했다.

김 교수는 "여러 연구에서 저작기능이 좋지 않은 건 급격한 인지능력 저하와 치매 발생 증가의 위험요인 중 하나로 분석됐다"며 "저작은 뇌혈류 증가와 관련이 있는데, 고정성 보철이나 의치 치료가 뇌 기능을 향상하는 뇌 혈류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강위생 관리가 치아 상실과 인지기능 장애를 예방하는 데 기본적인 방법이 될 수 있는 만큼 평상시 녹색 채소를 위주로 한 균형 잡힌 영양섭취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구강질환'(Oral Diseases) 최근호에 발표됐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