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구준회 사과, '키타노 타케시' 언급하다 비난...재차 사과 했지만
구준회 사과, '키타노 타케시' 언급하다 비난...재차 사과 했지만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09.25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G 제공
사진=YG 제공

아이콘 구준회가 키타노 타케시 논란에 대해 손편지로 사과했다.

구준회는 25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단체 방송 촬영주이어서 급하게 사과의 말씀을 먼저 드렸다”며 “무조건 저를 위해 말씀해주시는 걱정어린 조언이었는데 상황을 신중하게 인지하지 못했다. 마치 친한 친구와의 대화라고 착각하고 가볍게 생각한 일에 대해 뒤늦게나마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고 초라하게 느껴졌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구준회는 “죄송하다. 좋아하는 배우여서 다른 정보를 몰랐다”며 “팬분들이 친구 같아서 편하게 이야기 나눈다는 것이 이렇게 될지 몰랐다”며 “다음부터는 신중하게 소통하는 준회되겠다. 걱정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비난의 여론은 계속되고 있는 상황.

구준회는 전날 키타노 타케시 관련 게시물을 올렸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 있다. 글을 삭제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지만 구준회는 “이래라 저래라 하지마용~ 싫어용”이라며 예술가로서 좋아하는 것”이라며 “언제나 난 뭐만 있으면 꽁무니 빼고 다 삭제해야 하나. 저도 감정이란 게 있으니 존중해 달라”고 주장했다.

한편 키타노 타케시는 2000년대 들어 극우 정치인 이시히라 신타로의 정치 활동에 참석, '위험한 일본학'이라는 책을 내고 한국에 대해 "일본 역사 교과서 왜곡이나 센카쿠 열도 같은 문제들을 제기하며 일본으로부터 돈을 받아낼 목적으로 뻔뻔하게 시비를 거는 나라"라고 말했다.

또한 한 방송에 출연해 드라마 '겨울연가' 신드롬을 언급하며 "독도를 강탈한 나라의 드라마에 열광하면 되겠냐"고 말했다.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