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트럼프 한미정상회담, 종전선언·북미회담 긴밀 논의
文대통령-트럼프 한미정상회담, 종전선언·북미회담 긴밀 논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9.2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계기 한미정상회담…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 협의
새 대북제재 논의 안 해… "北 비핵화 이루면 밝은 미래 보장"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했다.

특히 양 정상은 종전선언과 2차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긴밀히 논의했다.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한미 정상은 이날 오후 2시45분에서 4시10분까지 1시간 25분 동안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한 공조와 한미동맹 강화방안에 대한 협의를 심도있게 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양 정상은 대북제재를 계속하는 한편 북한이 비핵화를 이룰 경우 얻을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지속해서 견인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양 정상은 새로운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면 새롭게 바뀐 북미 관계 속에서 경제발전 등 밝은 미래를 보장함으로써 비핵화를 촉진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은 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계속 견인하고자 미국의 상응조치 등 협조방안에 대해 긴밀한 소통·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이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전 세계를 대상으로 재확인했고, (나도) 15만명 시민 대상 연설에서 이를 다시 분명히 해 공식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한 것을 평가하는 등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환영했다.

양 정상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양 정상은 정상회담 종료 후, 양 정상이 서명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이번에 양국 통상 장관 간에 서명된 한미 FTA 개정 협정이 포괄적 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분명한 증거라고 평가했다.

또 개정된 협정이 조속히 발효되도록 필요한 조처를 추진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미공개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다만 그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또 이날 정상회담에서 방위비 분담금 문제도 거론했다고 이 관계자가 소개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한국 자동차 관세 면제조치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청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담에서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 문제 거론 여부에 대해서도 청와대 관계자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이번 회담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도 "조심스럽다"며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자는 '회담 결과가 좋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회담 결과가 좋고 나쁘고 문제가 아니다"며 "이번 회담이 대단히 중요하고 결정적인 회담이어서 대단히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