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태풍 '짜미', 한반도 관통 가능성… "진로 예의주시"
태풍 '짜미', 한반도 관통 가능성… "진로 예의주시"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9.25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북상 중인 제24호 태풍 '짜미(TRAMI)'의 한반도 관통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목받고 있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짜미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750km 부근 해상에서 서북서진 중이다.

지난 21일 밤 9시께 괌 먼바다에서 발생해 태풍으로 발달한 이 태풍은 중심기압 92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190㎞의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태풍은 26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40km 부근 해상을 지나 27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약 54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28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450km 부근 해상을 지나 2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5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태풍 짜미가 29일 경로를 우측으로 변경해 한반도 방향으로 북서진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한국에 북상할지 여부는 30일 이후에 알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4~5일 후 태풍의 위치가 유동적"이라며 "태풍 진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를 뜻한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