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中 무역전쟁 전면전… 중국산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
美-中 무역전쟁 전면전… 중국산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9.2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부터 시작… 중국 측 반응 주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이 중국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며 정면충돌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24일(현지시간) 2000억달러(약 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추가 관세를 부과했다.

이번 관세 발효로 미국의 관세부과 대상은 미국의 중국산 수입규모 5055억달러의 절반인 2500억달러로 확대됐다.

또 추가 관세가 부과되는 제품은 가구, 식품, 의류, 가전 등 각종 생활용품과 소비재가 대거 포함돼 있어 미국 소비자들에 직접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745개 품목에 대해 24일부터 10%의 관세를 물리고 내년 1월1일부터는 세율을 25%로 인상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이후 미국은 지난 7, 8월 두 차례로 나눠 1097개 품목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부과를 시작했다.

중국은 이번 조치에 대해 미국산 제품 600억달러어치 규모로 같은 시각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며 맞섰다.

이는 미국산 제품 5207개 품목에 대한 5∼10%의 관세로 이전에 부과한 500억달러 미국산 제품 규모와 더해져 대미 추가 관세 대상은 1100달러로 늘어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보복을 가할 경우 나머지 2570억 달러를 포함해 전체 중국산 제품으로 관세를 확대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어 양국간 무역 전면전은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대미 수입은 1539억달러(중국 통계국 기준· 미 상무부 기준은 1299억달러)로, 한계가 있어 중국 정부가 이후로는 미국 기업의 중국 활동 규제, 중간재 수출 제한 등 미국에 대해 '질적 보복'을 가하는 쪽으로 시선을 돌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