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BMW 리콜 대상 차량 4대 중 1대 수리 완료
BMW 리콜 대상 차량 4대 중 1대 수리 완료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9.23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BMW 차량 리콜(결함 시정) 개시 한 달 만에 대상 차량 4대 가운대 1대가 수리를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BMW코리아는 지난달 20일 리콜을 시작해 지난 20일까지 대상 차량의 26.3%인 2만 8000대에 대해 리콜 조치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BMW코리아는 주행 중 엔진 화재사고 등의 원인으로 2011∼2016년 생산된 42개 디젤 승용차 10만6317대에 대해 리콜을 진행 중이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부품이 차질없이 공급되고 있다"며 "현재 추세대로라면 목표대로 연말까지 리콜을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동안 BMW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리콜을 시행하면서 원활한 부품 수급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부품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BMW코리아는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부품 안에 침전물이 쌓이고, 여기에 불이 붙으면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보고 있다.

따라서 이번 리콜에서 BMW코리아는 EGR 부품을 문제를 개선한 새 부품으로 교체하고 EGR 파이프를 청소했다.

하지만 소비자 단체 등은 화재의 원인이 EGR 모듈뿐만 아니라 전자제어장치(ECU)에도 문제가 있다며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BMW코리아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진행 중인 화재 원인 검증에서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고, 우리도 여기에 협조하고 있다"면서도 "소프트웨어 문제는 없다는 게 BMW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리콜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BMW 화재는 계속되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서울 내부순환로를 달리던 BMW X5에서, 17일에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서 주행 중이던 BMW 320i에서 불이 났다.

또 지난달 29일에는 경기도 파주에서 2010년식 528i 차량에서 지난달 30일에는 서울 노원구에서 320i 차량과 대전 유성구에서 750i 차량에 각각 불이 났다.

다만 리콜에 응해 수리를 받은 차량 가운데 화재가 발생한 차량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