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추석 연휴에 병원·약국 가면 진료비 더 내야 한다"
"추석 연휴에 병원·약국 가면 진료비 더 내야 한다"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9.22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26일 '토요일·야간·공휴일 진료비 가산제' 적용
약국 모습. (사진=연합뉴스)
약국 모습.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동안 감기 등 가벼운 질환에 걸리면 문을 연 병·의원이나 보건소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게 더 낫다.

추석 연휴 기간인 22∼26일에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이용하면 평일보다 비용을 30∼50% 더 내야하기 떄문이다.

2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토요일인 이날과 공휴일인 23∼26일에는 '토요일·야간·공휴일 진료비 가산제'가 적용된다.

가산제는 평일 오후 6시∼다음날 오전 9시, 토요일 오후 1시∼다음날 오전 9시, 관공서가 정하는 공휴일에 의료기관에서 외래로 진찰을 받거나 약을 지을 때는 기본진찰료와 기본조제료 등을 30∼50% 더 부담하도록 하는 것이다.

의료기관 중 동네 의원과 약국에서는 토요일 오후뿐만 아니라 오전(오전 9시~오후 1시)에도 진찰료와 조제료에 30%를 가산하다.

야간 또는 공휴일에 응급상황으로 마취·처치·수술을 한 경우에는 진료비에 50%의 가산금이 붙는다.

당초 정부는 지난 7월부터 야간·토요일·공휴일에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이뤄지는 처치와 수술에 대해서도 가산제를 실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연휴에 동네의원에서 간단한 봉합술 등을 받으면 평소보다 진료비를 30% 더 부담해야 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작년 추석 연휴 감기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는 진료비를 제외하고 응급의료관리료로 2만∼6만원을 추가로 부담한 것으로 집계됐다.

복지부 관계자는 "연휴에 응급실을 이용하면 진료비가 증가할 수 있다"며 "경증 질환이라면 문을 연 병·의원이나 보건소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게 낫다"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