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구하라, 합의 의사에도 前 남자친구 강경한 입장 고수…네티즌 "뭘 잘했다고?"
구하라, 합의 의사에도 前 남자친구 강경한 입장 고수…네티즌 "뭘 잘했다고?"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9.21 18: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행 혐의를 안고 있는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 측이 상대측에 '합의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한 매체는 "구하라가 법무법인을 통해 합의 의사를 전 남자친구 A씨 측에 전달했다"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구하라 측은 A씨 측에 세 차례에 걸쳐 합의 의사를 전했지만 A씨의 강경한 입장에 합의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구하라와 A씨는 지난 13일 폭행 사건에 휘말리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날 선 입장을 보였다. 이후 구하라와 A씨는 17~18일, 이틀에 걸쳐 경찰 조사를 받았다.

엇갈리기만 했던 구하라와 A씨의 입장차가 서서히 좁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끄러운줄알고그만해라마 2018-09-21 21:02:26
남자가 집기를 때려부실 정도이면 포악하여 힘약한 여자때리는 것을 주저하지 않습니다. 구하라는 남자가 집기 때려부시고 무력행사하자 살려고 얼굴을 긁은겁니다. 구하라를 안좋게 몰아가지 말고 거짓말쟁이 고추차고 쪼다짓 하는 남친이란 사람을 깝시다. 예전에 선생님께서 여자때리고 부인때리는 사람은 밖에서 힘쌘사람한테는 말도 못하고 병신같이 굴면서 집에오면 호랑이 사자로 돌변해 여자나 부인 때린다 하였는데 그런녀석인듯 합니다. 거의 90%이상이 그런 병신같은 애들이 여자 떄린다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