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수도권 공공택지 3만5000호 규모 1차 확보(1보)
수도권 공공택지 3만5000호 규모 1차 확보(1보)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8.09.2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포함 총 17곳…내년 상반기까지 총 30만호 확정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재환 기자)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재환 기자)

주거 안정을 위한 수도권 공공택지 공급지역이 1차 3만5000호 규모로 확정됐다. 서울 11곳을 포함한 총 17개 지역이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총 30만호 규모 공공택지 공급지역을 확정할 계획이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양질의 저렴한 주택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입지가 우수한 수도권 공공택지를 내년 상반기까지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1차로 서울을 포함한 총 17곳 3만5000호 규모 공공택지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11곳 약 1만호를 비롯해 경기도 5곳 1만7160호, 인천 1곳 7800호 규모다.

서울의 경우 도심지역 구(舊) 성동구치소와 개포동 재건마을 부지 등이 선정됐으며, 이를 제외한 나머지 9곳은 서울시가 따로 공개하기로 했다.

경기도에서는 광명시와 △의왕시 △성남시 △시흥시 △의정부 등 5곳이 우선 확정됐다.

인천에는 청라지구 주변 수요가 많은 검암 역세권 1곳 공공택지에 7800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번 발표에 이어 연내 약 10만호 공공택지를 추가로 선정해 발표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16만5000호 공급지역을 더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