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권위, 북한이탈주민 인권교육 강화 권고
인권위, 북한이탈주민 인권교육 강화 권고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9.21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장관에… 인권교육 프로그램 신설도
국가인권위원회 전경. (사진=인권위)
국가인권위원회 전경. (사진=인권위)

국가인권위원회가 북한 이탈 주민을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강화할 것과, 정착지원 업무를 맡는 하나센터에 인권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할 것을 통일부 장관에게 권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인권위의 2016년 북한 이탈 주민 인권의식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480명 중 '북한에서 인권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는 응답률이 82.1%에 달했다.

또 74.4%는 '북한에서 인권이라는 용어에 대해 들어 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국내 입국 이후에는 출신(45.4%), 학력·학벌(25.7%), 비정규직(24.2%) 등으로 차별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탈북자들은 국내에서 통일부의 교육 과정을 이수했지만, 인권에 관한 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는 응답은 43.8% 밖에 되지 않았다.

이에 인권위는 새터민들이 바뀐 사회 환경에서 권리의 주체임을 인식하고, 차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살 수 있도록 인권의식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인권침해·차별사례와 대처 요령, 국제인권기준과 기본권 안내 등 프로그램과 교재를 만들어야 한다"며  "북한 이탈 주민 스스로가 권리의 당사자로서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