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태풍 솔릭·집중호우 피해복구에 1338억원 투입
정부, 태풍 솔릭·집중호우 피해복구에 1338억원 투입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9.20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유시설 피해 주민에 추석 전까지 재난지원금 지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태풍 '솔릭'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에 1338억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1338억원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지역별 투입비용은 △경기 443억원 △전남 342억원 △충북 159억원 △경남 126억원 △제주 64억원 등 기타 12개 시·도 214억원이다.

피해규모가 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전남 완도군 보길면 등 7개 읍·면 지역에는 지방비 부담분 254억원 중 71억원을 국비로 전환해 추가 지원하면서 해당 자치단체에서는 지방비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복구 비용 1338억원 가운데 1000억원은 하천 및 도로정비 등 공공시설을 복구하는데 투입되며, 나머지 338억원은 주택 침수와 농경지 유실 등 사유시설 복구에 쓰인다.

정부는 사유시설 피해 주민을 위해 추석 전까지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신속하게 복구비를 집행해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부담을 완화하고 국민이 하루속히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