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예천군,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 준공식 가져
예천군,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 준공식 가져
  • 장인철 기자
  • 승인 2018.09.1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공정 완전자동화… 고품질 쌀 생산라인 구축

경북 예천군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은 19일 개포면 경진리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학동 예천군수를 비롯한 지역주민 800여명이 참석했다.

군은 농림축산식품부 고품질 쌀 유통활성화사업에 선정되어 쌀 경쟁력 제고를 위해 132억원을 투입해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과 건조저장 시설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 준공으로 로봇 자동적재시스템 등 전 공정 완전자동화 시설로 소비자 기호에 맞는 위생적이고 안정성이 확보된 고품질 쌀 생산라인을 구축했으며 우수하고 균일한 품질의 쌀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특히, 6600t의 벼 저장능력과 시간당 백미 10여 톤 생산, 연간 2만4000여t의 가공 능력을 갖춘 명실상부한 전국 최고의 고품질 쌀 생산시설을 갖추게 됐다.

김학동 군수는 축사에서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을 지역에서 생산 된 고품질 쌀 유통거점으로 육성시켜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이 안심하고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만 전념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쌀 주산지인 예천은 예로부터 토질이 비옥하고 일조량이 풍부해 밥맛이 뛰어나고 조선시대 궁중에 진상 하였을 정도로 명성이 높으며, 특히 올해 경북도 대표 쌀 브랜드에 예천 '새움 일품쌀'이 선정됐을 정도로 품질이 우수하다.

jic170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