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9월 평양공동선언'·'군사분야 합의서' 서명
[평양정상회담] '9월 평양공동선언'·'군사분야 합의서' 서명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9.19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무기·핵위협 없는 평화 터전 조성 인식 모아
실질적 전쟁위험 제거·근본적 적대관계 해소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문 서명식을 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문 서명식을 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했다.

남북 정상은 전날에 이어 이날 2차 정상회담을 갖고 '평양 공동선언문'에 합의했다.

합의문에는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를 위해 북한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했다.

또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

아울러 남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이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김 위원장은 이를 수용했다.

남북 정상의 합의에 이어 남북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도 서명했다.

우리 측에서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북측에서는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서명했으며, 남북 정상도 배석했다.

남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

또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해 군사분야 합의서의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를 위한 상시적 소통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