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평양정상회담] 文대통령, 오늘 2일차 회담… 비핵화 방법론 찾나
[평양정상회담] 文대통령, 오늘 2일차 회담… 비핵화 방법론 찾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9.19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류관 오찬·평양 시내 주요시설 참관 등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환영공연을 관람한 뒤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와 극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환영공연을 관람한 뒤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와 극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2일차 정상회담을 한다.

전날(18일)에 이어 열리는 이날 회담에서도 양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 등 주요 의제에 대해 논의한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전날 회담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날 회담의 관건은 북미가 이견을 보여온 비핵화 방법론에 어느 정도 의견 접근을 이루느냐다.

문 대통령은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과 '선 비핵화 조치 후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미국 사이의 입장을 중재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날 오전 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안을 김 위원장이 받아들여 합의에 이른다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오찬 후 평양 시내 주요 시설을 참관하고 만찬을 한다.

다만 추가회담이 있을 수도 있으며, 문 대통령의 일정은 유동적이다.

이날 이틀째 일정을 마무리하면 문 대통령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더 묵은 뒤 다음날 오전 서울로 돌아온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