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전동물원 '탈출 퓨마' 4시간 30분만에 결국 사살
대전동물원 '탈출 퓨마' 4시간 30분만에 결국 사살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8.09.18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살된 퓨마 모습. (사진=연합뉴스)
사살된 퓨마 모습. (사진=연합뉴스)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했던 퓨마 1마리가 결국 사살됐다. 

18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44분께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 1마리가 엽사에 의해 사살조치됐다. 탈출이 확인된지 약 4시간 30분만이다.

퓨마는 이날 오후 5시~5시 10분께 대전 중구 소재 동물원 사육장을 탈출한 뒤, 오후 6시 35분께 동물원 내 배수지 인근에서 수색대에 목격돼 마취총을 맞았다.

당시 수색대는 마취총을 맞은 퓨마가 의식을 잃기를 기다렸다가 생포한 후 동물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었지만, 퓨마가 마취 상태에서 3시간가량 도주하면서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현장에서는 퓨마의 도주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마취가 풀렸을 가능성을 점쳤다. 또한 날이 완전히 어두워져 추적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차 피해를 고려해 사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경찰은 애초부터 퓨마를 사살하자는 입장을 보였으나 동물원 측이 이를 만류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는 2010년에 태어난 8년생 암컷으로 약 60kg다. 앞서 동물원은 이날 오후 사육중인 4마리 퓨마 중 1 마리가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퓨마를 추적하는데는 소방과 경찰, 수렵연대, 동물원 직원 등 총 476명이 투입됐고, 탐지견과 헬기도 동원돼 동물원 주변과 보문산 일대를 대대적으로 수색했다.

동물원 측은 사육사가 이날 오전 청소를 하고 나오면서 제대로 문을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 동물원과 사육사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고재태 기자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