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불타는 청춘' 김광규, 애끓는 사부곡 공개 된다...결국 눈물까지
'불타는 청춘' 김광규, 애끓는 사부곡 공개 된다...결국 눈물까지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9.18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우여곡절 끝에 제주도에 도착한 청춘들은 본격 가파도 여행을 시작했다. 저녁 식사 자리에서 청춘들은 추석을 앞두고 부모님께 영상편지를 보내기로 했다. 이에 김광규는 쑥스러운 듯 “엄마”를 부르며 “건강하실 땐 일이 없어 효도를 못 했고 이제 여유가 되니 어머니 몸이 편찮아 마음이 안 좋다”며 속 깊은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김광규는 갑자기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생각난다며 하늘을 보고 “아버지”를 외쳤다. 과거 ‘불타는 청춘’에서 김광규는 “니 아버지 뭐하시노”란 말로 자신을 알렸지만, 사실 어린 시절 가장 싫어하던 말이었다고 고백했다. 김광규는 청춘들에게 ‘가난했던 어린 시절 아버지를 원망했었다’고 말한 적이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 아프게 했다.

옆에 있던 김도균 또한 달무리를 보니 김광규의 아버지가 보고 계신 것 같다고 이야기를 보탰다. 끝내 김광규는 “여행 좋아하던 아버지께 서울 구경도 제대로 못 시켰다”며 눈물을 보였다.


[신아일보] 김지영 기자


jy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