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탁구공' 유재명, 궁금증 증폭된 모습 포착...노숙자에서 말끔한 모습으로 변신
'탁구공' 유재명, 궁금증 증폭된 모습 포착...노숙자에서 말끔한 모습으로 변신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9.18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탁구공' 유재명의 달라진 모습이 공개됐다.

2018 JTBC 드라마페스타 '탁구공' 제작진은 18일 개천 노숙자 득환(유재명 분)이 양복을 차려입은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개천 노숙자와는 정반대되는 득환의 모습이 담겼다. 이렇게 달라진 모습으로 어디를 향하고 있는 걸까. 자신과 비슷하게 이루지 못한 사랑의 아픔을 가진 영준(지수 분)의 말에 감정의 변화가 일어난 것일지, 혹은 또 다른 사건이 벌어진 것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탁구공' 제작진은 "살아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회의적인 태도를 보이던 득환이 몰라볼 정도로 말끔해진 모습으로 변신한다"라며 "오늘(18일) 밤, 말끔해진 득환의 과거 이야기가 펼쳐진다"라고 귀띔했다. 또한 "그의 달라진 모습은 득환과 영준의 관계에 큰 변화를 불러일으킬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탁구공'은 오늘(1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신아일보] 김지영 기자

jy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