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배우 송선미 남편 청부살해범, 이해할 수 없는 감형에 네티즌 술렁 "말도 안되는 일"
배우 송선미 남편 청부살해범, 이해할 수 없는 감형에 네티즌 술렁 "말도 안되는 일"
  • 이재원 기자
  • 승인 2018.09.1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거액의 자산가인 할아버지의 재산을 가로채는 과정에서 갈등이 있었던 배우 송선미씨 남편을 청부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가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5부는 오늘(14일) 살인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곽씨(39)에게 1심과 같은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곽씨는 사촌 간이자 송씨의 남편인 고씨와 할아버지 재산을 두고 마찰을 빚었고 지난해 8월 조씨를 시켜 고씨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씨는 곽씨에게 범행 대가로 20억원을 제안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씨는 항소심에서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감정의 변화가 없고 CCTV를 봐도 우발적 살인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곽씨에게 사주 받아 고씨를 살해한 조씨에 대해 "반성을 하고 있고, 훨씬 무거운 형량을 받는 불이익을 감수하고도 진실을 말하고 있다"며 징역 22년을 선고한 1심보다 감형된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한편 법정을 찾은 송씨는 "살인을 교사하고 어떻게"라며 화를 내다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의 부축을 받으며 법원을 빠져나갔다.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