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남북연락사무소, 튼실한 다리 놓인 느낌"
靑 "남북연락사무소, 튼실한 다리 놓인 느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9.1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는 14일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개소한 데 대해 "조금 누그러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위태로운 급물살이 흐르는 한반도에서, 남북을 잇는 튼실한 다리가 놓인 느낌"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마침내 문을 열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연락사무소에 일하는 분들은 남과 북을 따지지 않고 한 울타리에서 한 식구로 살아간다"며 "2층의 남쪽 사람도 4층의 북쪽 사람도 모두 3층에서 만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렇게 오순도순 살아가는 모습이 개성을 벗어나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는 날을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북은 이날 오전 개성공단 내 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개소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개소한 연락사무소는 남북이 24시간 상시협의를 할 수 있게 된 것으로 남북 소통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소장은 우리 측에선 천해성 통일부 차관, 북측에선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맡는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