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메르스 밀접접촉자 21명 전원 '음성' 판정
메르스 밀접접촉자 21명 전원 '음성' 판정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9.1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잠복기 끝나기 전인 20일 재검사 시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메르스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21명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4일 광화문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쿠웨이트 출장에서 돌아온 후 메르스 확진을 받은 A(61)씨와 밀접하게 접촉했던 21명이 메르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메르스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탔거나 입국 후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가까이 접촉했던 사람으로,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그룹에 해당됐다.

검사를 맡은 밀접접촉자는 △항공기 승무원 4명 △탑승객 8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검역관 1명 △입국심사권 1명 △리무진 택시기사 1명 △가족 1명 △휠체어 도움요원 1명이다.

이들은 지난 13일 검사를 실시했으며 검사는 자택과 시설에 격리된 밀접접촉자에 대한 중간 점검 차원에서 이뤄졌었다.

보건당국은 메르스 최대 잠복기(14일)가 끝나기 전인 오는 20일 한 번 더 재검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이에 검사 결과에 따라 격리 해제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한편 앞서 A씨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후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11명도 모두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