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동주 서세원, 4년 전 끊어진 부녀지간...이들에게 어떤 사연이?
서동주 서세원, 4년 전 끊어진 부녀지간...이들에게 어떤 사연이?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09.13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제공
사진=TV조선 제공

방송인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아버지인 개그맨 서세원과 4년 전부터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자세한 이야기는 오는 15일 방송되는 TV조선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 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에서 공개된다.

서동주는 코미디언 서세원, 배우 서정희 딸로 샌프란시스코에서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앞선 녹화에서 서동주는 “남들은 내가 ‘엄친딸’인 줄로만 알지만 나는 늘 한 번에 되는 것이 없었다. 대학도 한 번에 붙은 적이 없고 결혼도 실패했다”라고 털어놨다. 4년 만에 이혼을 고백한 이유에 대해서는 “(앞으로) 더 힘든 일도 많을 텐데 (엄마한테) 아기처럼 어리광부리고 싶지 않았다”며 “지금 엄마와 같은 상황에서 홀로서기 중이다. 엄마와 매일 24시간 연락한다”고 말했다. 아버지 서세원과 4년 전 연락이 끊겼다고 한다.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