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전경련 경영자문단, 대기업 CEO·임원 출신 24인 영입
전경련 경영자문단, 대기업 CEO·임원 출신 24인 영입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09.1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개발·마케팅·경영혁신 등 분야별 배테랑 충원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13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권태신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이사장(앞줄 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신규위원 및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전경련 경영자문단 신규위원 위촉식'을 개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1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국내 주요그룹 CEO 와 임원 출신 경영전문가 24명을 신규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경영자문단은 우남제 전 현대위아터보 대표, 이성만 전 삼성물산 상무, 오진섭 전 빅솔론 대표 등 24명의 신규위원 영입에 따라 201명으로 늘게됐다. 

새로 영입된 자문위원들은 평균연령은 59세로 기존 자문위원보다 4세가량 젊어져 경영자문단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경련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술개발(9명), 국내외 마케팅(8명), 경영혁신(7명) 등 분야별 경영베테랑이 충원돼 중소기업과 창업자들의 기술경쟁력 확보와 판로개척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권태신 이사장은 “50대 중반의 인력들이 퇴직으로 산업현장을 떠나면서 이들이 대기업에서 쌓아온 전문적인 실력과 경험, 글로벌 인맥이 사장되는 등 국가적으로 큰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며 “만성적인 고급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이들을 단순한 컨설팅 요원이 아니라 무보수 상근 고문으로 활용하면 경영과 기술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에 영입된 신규위원들은 코칭스킬 등 역량강화 교육을 마치고 10월부터 중소기업 현장을 찾아가 경영자문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