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회삿돈 횡령’혐의 조양호 회장, 경찰 출석
‘회삿돈 횡령’혐의 조양호 회장, 경찰 출석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9.1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삿돈으로 자택경비 비용 지불 혐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회삿돈을 부당하게 끌어다가 개인적인 용무로 사용한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경찰에 출석했다.

조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취재진에게 "수사에 성심껏 임하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올해 세 번째 소환된 조 회장은 평창동 자택 경비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에 지급할 비용을 정석기업이 대신 지급하게 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유니에스는 근로계약서 상 정석기업과 계약한 것으로 돼 있다. 그러나 유니에스의 경비인력이 조 회장 자택에 근무하도록 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고 보고 지난 5월부터 수사를 벌여왔다.

이후 경찰은 유니에스와 관련 계좌를 압수수색 했고, 직원 등 32명을 불러 조사한 데 이어 지난 4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 있는 정석기업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 한 바 있다.

앞서 조 회장은 조세 포탈 등 혐의로 지난 6월28일 서울남부지검에서 조사받았고 지난달 5일 서울남부지법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응한 뒤 이번에 세 번째 출석이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