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화군, 번호판 통합영치 집중의 날 운영
강화군, 번호판 통합영치 집중의 날 운영
  • 백경현 기자
  • 승인 2018.09.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말까지… 체납차량 야간 집중단속
(사진=강화군)
(사진=강화군)

인천시 강화군은 이달부터 다음달 말까지를 번호판 통합영치 집중의 날로 지정하고 체납차량에 대한 야간 번호판 영치활동을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번호판 영치 활동에 앞서 납세자들의 권익보호와 자진납부를 유도하기 위해 지난 8월 사전에 영치 예고문을 발송했다.

아직까지 납부되지 않은 체납차량에 대해서는 번호판 영상인식시스템이 설치된 단속 차량과 휴대용 스마트폰을 활용해 번호판 영치를 실시한다.

번호판 영치 대상은 자동차세를 체납했거나 과태료를 30만원 이상 체납한 차량이며, 관외 차량은 등록지와 관계없이 4회 이상 체납한 경우 해당된다. 또한, 고질·상습 체납자와 대포차에 대해서도 차량 인도명령을 거쳐 강제견인 및 공매처분을 하는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한다.

군 관계자는 “생계가 어려운 체납자의 경우에는 분납이 가능하니 영치가 되기 전에 자진해 납부하기 바란다”며 “내달까지 집중적으로 체납차량 영치를 실시해 지방재정을 확충하고, 성실납세자가 우대받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강화/백경현 기자

khb58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