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동작구, 비상방역대책반 가동해 메르스 잡는다
동작구, 비상방역대책반 가동해 메르스 잡는다
  • 허인 기자
  • 승인 2018.09.12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방역대응반 및 24시간 비상연락망체계 구축
의심증상 발생시 행동요령과 예방수칙 홍보 강화
자료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메르스) 행동요령 및 예방수칙(자료=질병관리본부 제공)

지난 9일 메르스 확진자 발생으로 감염병 위기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격상됐다.

이에 서울 동작구는 체계적 예방체계를 도입해 ‘동작구 긴급방역대응반’ 및 24시간 비상연락망체계를 즉시 가동했다고 12일 밝혔다.

구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정한 밀접·일상 접촉자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일상접촉자에 준하는 관리를 실시하는 선제적 대응체계를 마련했다.

먼저, 비상방역대책반을 구성해 보건소에서는 매일 1:1 전담 모니터링을 실시해 집중관리를 실시한다.

또 서울시와 공조체계를 구축하고 24시간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상황을 주시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

구는 관내 의료기관과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메르스 의심증상 발생시 행동요령과 예방법 등을 안내하는 홍보를 강화해 메르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모현희 보건소장은 “주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비해 철저하게 준비하고 대응할 것”이라며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분은 바로 보건소로 연락달라”고 말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