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천교육청, 학교현장·일반시민 장애인식 개선 '박차'
인천교육청, 학교현장·일반시민 장애인식 개선 '박차'
  • 고윤정 기자
  • 승인 2018.09.1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은 학교현장과 일반시민의 장애인식 개선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11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일에는 일반시민이 함께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장애공감 어울림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퍼레이드에는 600여명의 장애학생, 비장애학생, 학부모, 일반시민이 함께 춤추고, 공연하고, 행진하며 ‘세상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퍼레이드에 참석한 한 학부모는 “우리 장애학생들이 거리에서 공연하는 모습을 보며 울컥하였다. 우리 아이들에게 이런 기회가 많지 않다. 앞으로 이런 행사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3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시민과 함께하는 ‘모두가 행복한 어울림 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이 행사 역시 ‘장애공감’을 주제로 교육청 직속기관인 7개 도서관에서 ‘음악이 있는 작가와의 만남’을 진행한다.

북 콘서트는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연수도서관, 화도진도서관, 중앙도서관, 서구도서관에서 고정욱 동화작가와 함께 진행했으며, 15일까지는 부평도서관, 주안도서관, 북구도서관에서 류승연 작가와 함께 진행한다.

이어 18일부터 20일까지는 송도컨벤시아에서 ‘제4회 대한민국어울림 축전’을 연다. 대한민국어울림축전은 교육부 주최 인천교육청 주간으로 실시하는 전국행사로 음악, 영상, 회화, 사진, 공예, 그리고 스포츠까지 문화·예술·체육의 어울림을 학생, 시민 모두가 함께 나눈다.

도성훈 교육감은 “제4회 대한민국어울림축전은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의 어울림이자, 어린이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모든 세대의 어울림의 장이라‘며” 함께 어울리며 장애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함께 힘 모아 공감과 통합의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에서 열리는 이 행사에 일반시민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고윤정 기자

yj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