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찰, '영포빌딩 문건 의혹' 경찰청 정보분실 압수수색
경찰, '영포빌딩 문건 의혹' 경찰청 정보분실 압수수색
  • 장유리 기자
  • 승인 2018.09.1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정보경찰 정치관여·사찰 의혹 수사

경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정보경찰의 정치관여 및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 정보국 소속 정보분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영포빌딩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서울 용산구 한남동 경찰청 정보분실에 수사관들을 투입했다.

이날 압수수색에서 수사단은 당시 정보국이 작성한 청와대 보고 문건 등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할 예정이다.

압수수색을 마치면 자료를 분석해 문건의 내용과 작성 과정의 위법행위 등을 확인한 뒤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수사단은 지난달에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한 바 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하던 검찰이 영포빌딩 지하 2층 다스 비밀창고를 압수수색하던 중 정보경찰의 정치관여 의혹 정황이 담긴 문건이 발견됐다.

이에 경찰은 지난 3월 진상조사단을 꾸려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고, 정보경찰의 정치관여와 불법 사찰 등을 저지른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정보경찰에 의해 작성돼 대통령에게 보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서 목록 412건 중 정치관여 및 불법사찰 등 내용을 담은 문서 66건을 확인했다.

또 대통령에게는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유사한 형태의 불법 소지가 있는 문건 70여건도 발견했다.

이에 경찰은 관련 의혹을 자체 수사하기 위해 지난 7월 본청 수사기획관(경무관)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수사에 돌입했다.

[신아일보] 장유리 기자

jyuri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