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풀무원푸드머스, 피해상담센터 24시간 운영…피해보상 총력
풀무원푸드머스, 피해상담센터 24시간 운영…피해보상 총력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8.09.10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블유원에프엔비의 '우리밀 초코블라섬케이크'. (사진=식약처 제공)
더블유원에프엔비 '우리밀 초코블라섬케이크' 제품 사진. (사진=식약처 제공)

풀무원푸드머스가 학교급식 케이크 식중독 의심 사고와 관련해 '24 시간 피해상담센터'를 운영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풀무원푸드머스는 "더블유원에프엔비의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으로 인한 의심 사고와 관련해 이 제품의 유통판매업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24시간 피해상담센터를 통해 식중독 의심 환자의 치료비 및 급식중단 피해 보상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10일 밝혔다.

유상석 풀무원푸드머스 대표는 "이번 식중독 원인을 식약처가 조사 중이지만 해당 제품을 유통한 회사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피해를 입은 학생과 학부모, 학교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회사 임원진이 학교와 병원을 방문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학생 현황을 파악해 위로하고 24시간 피해상담센터에서 피해 받은 분들의 고통과 어려움을 일일이 접수 받아 피해보상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풀무원푸드머스는 우선 병원에서 진료받은 학생들의 치료비 전액과 급식중단에 따른 학교 피해에 대해 보상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표 이사를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에 '피해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24시간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유 대표 등 푸드머스 임원진들이 모두 나서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한 해당 학교와 병원을 방문해 환자들을 위로하는 한편 피해 현황을 직접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푸드머스는 제조업체의 위생과 내부안전기준을 재점검하였으며, 해당제품의 원재료 및 완제품에 대한 식중독 원인을 정밀조사해 식중독 재발방지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위생 및 품질관리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식중독 예방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선진국이 운용하고 있는 글로벌 품질안전관리시스템을 선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식품의약안전처와 교육부에 따르면 해당 케이크 섭취로 인한 식중독 의심환자 수는 지난 8일 오후 5시 기준, 55개 집단급식소에서 2161명이 발생했다. 발생 현황은 전북 13곳(700명), 경남 13곳(279명), 부산 10곳(626명), 대구 5곳(195명), 경북 5곳(180명), 충북 4곳(122명), 울산 2곳(11명), 경기 1곳(31명), 제주 1곳(13명), 대전 1곳(4명) 등이다.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