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판빙빙 수갑, 사진 진위가 여전히 불문명...중요한 것은 그녀의 안위
판빙빙 수갑, 사진 진위가 여전히 불문명...중요한 것은 그녀의 안위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09.1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판빙빙 웨이보
사진=판빙빙 웨이보

 최근 중국 온라인에서 논란이 된 이른바 ‘판빙빙 수갑’ 사진 진위가 여전히 불분명하다.

지난 8일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판빙빙과 닮은 한 여성이 양 손과 두 발에 수갑과 족쇄를 차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여성의 양 옆에는 중국 공안으로 보이는 여성 2명도 서있다.

판빙빙과 상당히 비슷한 외모를 한 사진 속 여성의 정체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졌다.

10일 일부 매체는 중국 경제관찰보에 기사가 났다면서 해당 사진은 판빙빙의 영화 리허설 장면을 찍은 사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한편 판빙빙은 지난 7월 탈세 의혹이 불거진 이후 약 2개월째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미국 망명설, 감금설 등 각종 루머에 휩싸인 상태다.

[신아일보] 진용훈 기자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