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담철곤 오리온 회장 경찰 출석… "회삿돈 유용한 적 없다"
담철곤 오리온 회장 경찰 출석… "회삿돈 유용한 적 없다"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9.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별장 건축하는데 회삿돈 200억 유용 혐의
"사적으로 사용한 적 없어…회사 연수원 목적"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개인 별장 건축에 회삿돈을 끌어다 쓴 혐의와 관련해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청사 안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개인 별장 건축에 회삿돈을 끌어다 쓴 혐의와 관련해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청사 안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개인 별장을 건축하는데 회삿돈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10일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이날 오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횡령) 혐의로 담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40분께 경찰에 출석한 담 회장은 '회삿돈을 별장 공사비로 지출하라고 지시한 적 있느냐', '건축 진행 상황을 보고받거나 지시한 적 있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또 담 회장은 '문제가 된 양평 건물을 가족이나 개인이 사적으로 사용한 적 없느냐'는 질문에는 "없다"며 "회사 연수원 목적"이라고 짧게 답한 뒤 서둘러 조사실로 들어갔다.

담 회장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오리온 등 법인자금 약 200억원을 공사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담 회장의 이 같은 의혹은 지난해 4월 전직 오리온 직원들이 담 회장의 횡령 등 내용을 고발하는 탄원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하면서 처음 제기됐다.

이에 대해 오리온 측은 해당 건물이 담 회장의 개인 별장이 아닌 개인직원들의 교육을 위해 지어진 회사 연수원이라며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은 이날 담 회장을 상대로 해당 건물 설계 당시 정확한 용도가 무엇이었는지, 설계와 건축에 담 회장이 관여한 부분이 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한편, 담 회장은 과거에도 회삿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수사당국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2011년 고가 미술품을 법인자금으로 매입해 서울 성북동 자택에 두는 등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돼 2013년 대법원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