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남구, 회의 축소해 업무 능률향상
강남구, 회의 축소해 업무 능률향상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8.09.10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6회→1회·노페이퍼 방식으로
(사진=강남구)
(사진=강남구)

서울 강남구가 업무 능률향상을 위해 회의와 보고문서를 대폭 축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정순균 구청장은 최근 월 평균 6회 개최되는 정례간부회의를 월 1회로 줄이고, 발표자료도 손이 많이 가는 PPT 대신 한글 문서로 통일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지난 4일 열렸던 회의는 ‘성공적인 강남페스티벌 개최방안’을 주제로 자유롭게 진행됐고, 국별로 자료를 제출했던 정례국장회의 역시 노페이퍼 형식의 정례차담회로 명칭까지 바꿨다.

이외에도 정 구청장은 보고서 분량 줄이기, 보여주기식 보고방식 개선, 불필요한 업무평가 폐지, 공휴일 행사에 직원 동원 최소화 등 효율적 업무 추진을 위해 관행적으로 진행해온 업무행태를 새롭게 개선하고 있다.

정 구청장은 취임 직후 의전을 간소화하고, 청사 층마다 배치된 청원경찰의 제복을 평상복으로 교체했으며, 근무형태도 대기 중 상황에 따라 대처하도록 했다. 직원들이 새벽마다 출근해서 작성해온 언론보도 스크랩 보고 역시 폐지하고, 포털사이트를 통해 필요한 기사들을 직접 검색하고 있다.

정 구청장은 “불필요한 사무를 줄이고 업무효율성을 높여 핵심사업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구정의 시작과 끝이 구민이 될 수 있도록 구민의 뜻을 반영하는 행정조직문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