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같이 살래요' 박세완, 안방극장 사로잡은 '애교'...어떤 사연이?
'같이 살래요' 박세완, 안방극장 사로잡은 '애교'...어떤 사연이?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09.09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같이 살래요'박세완이 특급 애교로 안방극장을 녹였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는 다연(박세완 분)이 아버지 찬구(최정우 분)와 남자친구 재형(여회현 분)때문에 경찰서로 소환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세완은 아버지가 재형과의 교제를 강력하게 반대하자 부녀 사이가 점점 멀어져가 안타까움을 불러 모았다. 이 가운데 박세완이 아버지와 재형이 경찰서에 붙잡혀 있다는 말에 버선 발로 뛰어나가 아버지를 살뜰하게 챙겨 든든한 맏딸 포스를 제대로 보여줬다.

박세완은 상처투성이인 아버지를 보고는 화가 나 싸움을 벌인 패거리에게 머리를 들이밀었다. 결국 흥분한 박세완은 잘못된 손짓으로 상대방을 때리게 되며 아버지, 재형과 함께 경찰서에 발이 묶이게 됐다. 눈에 불을 켜고 상대방과 싸우려 액션을 취하는 장면에서 박세완은 평소 보여준 적 없는 귀여운 카리스마를 폭발시켰는데, 이런 반전 행동은 시청자들에게 귀여운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박세완이 찬구와 화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세완은 자신의 한 말에 대한 사과의 뜻을 건넸는데, 사랑스러운 애교로 아빠의 마음을 사르르 녹였다. 이렇게 아빠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낸 박세완의 귀여운 열연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흔들었다.

한편 박세완 주연의 KBS 2TV ‘같이 살래요’는 오는 9일 50부작을 끝으로 종영된다.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