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영덕북부정치망협회, 강도다리 치어 방류
영덕북부정치망협회, 강도다리 치어 방류
  • 권기철 기자
  • 승인 2018.09.0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항 일원에… 경북 수산자원연구소 16만미 지원
경북 영덕북부정치망협회는 축산항 일원 해역에서 강도다리 치어 16만 마리를 방류했다. (사진=영덕북부정치망협회)
경북 영덕북부정치망협회는 축산항 일원 해역에서 강도다리 치어 16만 마리를 방류했다. (사진=영덕북부정치망협회)

경북 영덕북부정치망협회는 지난 7일 영덕군 축산면 축산항 일원 해역에서 고갈되어 가는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강도다리 치어 16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방류행사에 참가한 어민들은 고부가가치 어종인 강도다리의 치어 방류가 급감하는 수산자원을 회복하고 나아가 어업인 소득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달봉 회장은 “강도다리 치어를 지원해준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소에 감사하며, 이번 방류행사를 계기로 수산자원 보호의 필요성을 어민 스스로가 알게 되는 좋은 경험과 자율관리육성사업으로 추진해오던 해안가 바다청소 횟수를 늘려 쾌적하고 깨끗한 해안 관광지 조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류한 강도다리 치어 16만미는 경북도수산자원연구소에서 인공적으로 수정란을 채란해 사육한 것으로 체색이상이 없는 자연산 형질에 가까운 건강한 종묘이다.

또한 강도다리는 우리나라 동해 중부 이북의 수심 150m인 곳에 주로 서식하나 강의 하구에서도 출현하는 종으로 다른 가자미류와는 달리 눈이 넙치처럼 왼쪽으로 몰려 있으며 지느러미에 검은 띠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넙치에 비해 고도불포화지방산(EPA) 함량이 1.6배 높고 육질이 쫄깃하고 맛이 담백해 우리나라 사람들의 기호에 잘 맞는 고급어종이지만 오래전부터 자원량의 감소로 어획량이 높지 않아 치어방류 등 자원조성이 필요한 어종이다.

영덕연안은 가자미류가 서식하기에 적합한 펄이나 모래 지형이 많아 강도다리를 비롯한 돌가자미 등 고부가 품종의 자원 조성이 지역 어업인들의 새로운 소득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gck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