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익산시민단체 "식중독 대응 매뉴얼 보완해야"
익산시민단체 "식중독 대응 매뉴얼 보완해야"
  • 김용군 기자
  • 승인 2018.09.0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식중독 대응 매뉴얼 지키지 않을 시 책임 물어야"

전북 익산시 시민단체들이 케이크를 후식으로 제공한 학교 집단 식중독 발생과 관련 학교와 교육청의 대응 매뉴얼을 보완할 것을 촉구했다.

익산시 참여연대와 13개 시민단체는 9일 성명서를 통해 "익산의 일부 학교가 식중독 발생에 대해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3일간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익산교육지원청은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식중독이 발생하면 학교들은 현황 파악, 상급기관 보고, 역학조사, 학교급식 식재료 및 현장 보존, 학교급식 중단, 아이들의 치료 및 조치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동일 제품을 제공한 익산 B중학교에서는 5일에 집단 식중독 증세가 발생, 치료 등의 과정을 신속하게 처리한 반면 Y초등학교에서 이 제품을 먹었던 아이들이 4일부터 식중독 증상을 보였으나 학교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다가 지난 7일에야 교육청에 보고하고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또 식중독 사고에 대한 익산교육지원청의 대응 문제점도 지적했다.

성명서에서 "물론 학교에서 보고를 하지 않으면 파악이 어렵다는 것은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B중학교의 신속한 조치로 발생과 원인을 알고 있다면, 긴급하게 동일제품을 제공한 학교가 있는지 파악해 제공 중단 등 조치를 취했어야 한다"고 적극적인 대응 부족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 건강과 안전의 문제는 조금 지나치더라도 신속 과감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또 식중독 원인을 일으킨 제품을 공급한 업체 대한 처벌, 치료에 관한 보상 등의 문제는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익산 시민단체는 "이번 식중독 사고에서 부족했던 조치와 대응에 대한 보완이 시급하다"며 "각 기관 대응과 조치 매뉴얼을 명확히 확립해 적용해야 하고, 또한 대응 매뉴얼을 지키지 않을 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아일보] 익산/김용군 기자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