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양주-구리, 상생우호협약 체결… 지역경제 발전 발판 마련
양주-구리, 상생우호협약 체결… 지역경제 발전 발판 마련
  • 김명호 기자
  • 승인 2018.09.0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성공적 추진 협력키로
양주시는 구리시와 문화·예술·체육 교류와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상생우호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양주시)
양주시는 구리시와 문화·예술·체육 교류와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상생우호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양주시)

경기 양주시는 지난 6일 시청 상황실에서 구리시와 문화·예술·체육 교류와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상생우호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양주시는 지난 1914년 행정구역 개편 이전 양주 관할지역 지방정부와의 우호를 증진하고 상생발전하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관련 지방정부 10개 도시와 우호교류를 추진 중이다.

양주시는 현재 노원구, 도봉구, 강북구, 중랑구를 비롯해 의정부시, 동두천시 등 6개 시(구)와의 협약을 완료했으며, 이날 구리시와 일곱 번째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양주시와 구리시는 각각 보유하고 있는 지역 자원을 최대한 공유, 문화·관광분야 교류 활성화, 농·특산물 판매,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 등 지역경제 발전의 상생 발판을 마련했다.

협약은 문화·예술·체육·경제 분야 교류, 교류활성화를 위한 각종 사회단체 행사 추진, 유·무형 문화재 상호교환 방문 추진, 문화유적지 및 관광지 방문 시민 입장료 할인 추진,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정보 공유 등을 담고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과 안승남 구리시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도시 간 문화·예술·체육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도시 간 관광객 유치를 위한 인프라 공동 개발,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공동 협력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지난 11월 경기북부2차 테크노밸리 조성지로 선정된 양 지자체는 테크노밸리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조 관계를 구축하기로 적극 합의하는 등 이번 상생우호협약을 계기로 경기북부의 신성장 동력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성호 시장은 “당초 계획했던 데로 옛 양주권 지역 지방정부간 상생우호협약을 완료해 성공적인 교류협력 모델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국내교류 도시 간 네트워크를 강화해 경기북부 신성장 산업 인프라를 구축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양주/김명호 기자

km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