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수원시, '청소년쉼터 운영 공공성 확보 방안' 토론회
수원시, '청소년쉼터 운영 공공성 확보 방안' 토론회
  • 임순만 기자
  • 승인 2018.09.0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출 청소년을 보호하는 ‘수원시청소년쉼터’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청소년쉼터의 민간위탁·직영 등 운영주체에 따른 장·단점에 대한 연구를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 수원시는 지난 7일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대회의실에서 ‘청소년쉼터 운영의 공공성 확보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수원시청소년쉼터의 향후 운영 방향을 모색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전은설 (사)청소년미래 대표, 백혜정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영옥 수원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수원시청소년쉼터는 남·여 단기청소년쉼터 2곳(인계동·권선동)이 있다. 가출 청소년을 보호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상담·치료 활동을 하는 청소년 복지시설이다.

시는 기존 위탁기관 재위탁, 신규 위탁기관 선정, 시 직영 전환, 수원시청소년재단 위탁 등 세 가지 운영 방안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했다.

토론회 참가자들은 “청소년쉼터 운영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서는 쉼터의 본래 목적인 보호 기능을 살리면서도 운영주체의 재정 등 여건을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수원/임순만 기자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